•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4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1512
신무광의일본통신
[도쿄=신무광 스포츠서울 칼럼니스트] 2021년 새해를 맞이함과 동시에 도쿄는 긴장감에 휩싸였다. 연말부터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고는 있었지만, 12월 31일에 하루 감염자수가 드디어 1000명을 돌파한 것이다.

1월 6일에는 1500명을 넘어 일본 정부는 급기야 다음날 7일 도쿄와 인근 가나가와, 사이타마, 치바를 대상으로 ‘긴급사태선언’을 발령했다.1월7일은 2447명 였다.

일본의 긴급사태선언은 영국이나 프랑스가 시행 중인 락다운 처럼 강제성은 없으며 정부와 지자체가 그 권한을 바탕으로 자숙을 ‘요청’하는 것이다. 이번엔 오후 8시 이후 시민들의 불필요한 외출 자제, 오후 8시까지 음식점 단축 영업 요청, 스포츠나 연극 등 행사 인원 제한(5000명 또는 수용인원 50% 이하) 등이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요청일 뿐 처벌규정은 없다.
일본 코로나 관련 보도
캡처 | 일본 NHK방송 화면
그러나 도쿄 올림픽 관계자들에게는 피하고 싶은 사태였을 것이다. 일본 언론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익명의 올림픽 조직 위원회 관계자가 이렇게 말했다.

“긴급사태선언으로 인해 전 세계에 지금 도쿄가 큰일 났다는 이미지를 심게 된다. 그렇게 인식되면 도쿄(올림픽)에 가지 않겠다는 선수가 나와도 이상하지 않다.”

돌이켜보면 1년 전에도 그랬다. 3월에 확진자 수 증가가 표면화됐지만 일본 정부와 IOC는 그저 상황 살피기에 바빴다. 그런 가운데 캐나다나 오스트레일리아가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 이상으로 중요한 것은 없다’며 도쿄 올림픽 불참가를 표명하자 개최 여부를 진지하게 논의해 2021년 7월로 연기했다. 그런 만큼 이번 비상사태가 도쿄올림픽의 ‘상당한 역풍이 될 것’이라고 조직위 관계자는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4월에 이은 두 번째 선언인 만큼 사태를 무겁게 보는 시각이 많고 오는 7월로 연기된 올림픽 개최 여부에 대해서도 다시 논의 중인 상황이지만 부정적인 의견이 많다.
일본신문 코로나 보도
일본 신문들이 일제히 코로나19 확진자 확대로 인한 긴급사태 선언을 보도하는 가운데 올림픽 개최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일본 스포츠신문 ‘스포츠닛폰’이 이번 긴급사태선언 발령 전날 28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소규모 온라인 설문조사에서는 ‘찬성’이 18%, ‘어느 쪽도 아니다’ 12%, ‘반대’가 70%로 더 이상 개최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일본의 최대 포털 야후 재팬이 이달 6일부터 시작한 설문조사는 더욱 혹독하다. 긴급사태선언 발령 당일인 7일 기준 ‘개최할 것이다’ 5.1%(1011표), ‘다시 연기될 것이다’ 5.8%(1148표), ‘취소될 것이다’ 88.4%(17434표)로 나타났다.

투표 마감일은 이달 31일로 공교롭게도 도쿄도가 정한 ‘긴급사태행동’의 마지막 날이다. 긴급사태선언에 따른 ‘자숙’은 2월 7일까지 이어지지만 그때도 확진자 수가 큰 폭으로 줄어들지 않으면 연장도 검토되고 있다. 만약 3월까지 연장되고 그때도 해제가 어려워진다면 올림픽 개최 자체가 어려워질 것이라는 얘기도 조직위 내부에서 흘러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개최인가 취소인가. 향후 한 달 동안이 그 행방을 결정할 ‘긴장 속의 시간’이 될 것 같다.

피치커뮤니케이션 대표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