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18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2371
1295710683
오프시즌 트레이드를 요구했던 전 휴스턴 로키츠 가드 제임스 하든은 14일(한국 시간) 브루클린 네츠로 트레이드됐다. AP연합뉴스
[LA=스포츠서울 문상열전문기자] MVP 가드 제임스 하든의 4각 트레이드로 가장 득을 본 팀은? 단연 휴스턴 로키츠다.

스포츠전문채널 ESPN은 14일(한국 시간) 11명의 선수가 포함된 4팀 블록버스터 트레이드의 성적표를 냈다. 휴스턴은 A-, 인디애나 페이서스 B+,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C, 브루클린 네츠 D로 평가했다.

이번 4각 트레이드로 휴스턴은 가드 빅터 올라디포(인디애나 페이서스), 가드 단테이 엑스엄(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포워드 로디온스 크루츠(브루클린 네츠, 1라운드 지명권 4장과 맞교환이다.

브루클린 네츠는 제임스 하든(휴스턴 로키츠)과 2라운드 지명권 1장.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는 센터 자렛 알렌과 포워드 토린 프린스(이상 브루클린 네츠)를 받았다.

인디애나 페이서스는 가드 카리스 레버트(브루클린 네츠)와 2라운드 지명권 1장 등이다.

네츠는 당장 우승을 목표로 엄청난 희생을 하며 하든을 받았다. 카이리 어빙-케빈 두란트-제임스 하든 트로이카 체제에서 우승을 하지 못할 경우 블록버스터 트레이드는 실패나 다름없다. 1라운드 드래프트 4장은 향후 팀의 운명을 바꾸는 전력 보강의 토대다. 어빙, 두란트 하든 모두 1라운드 지명자들이다. 이번에 내준 알렌, 레버트 크루츠 등은 영건들로 기량 향상의 기대주들이다.

그러나 하든 트레이드로 라스베거스 도박사들은 이날 네츠의 우승 확률을 디펜딩 챔피언 LA 레이커스와 동률로 놓았다. 하든의 트레이드 발표가 나온 날 네츠는 원정에서 뉴욕 닉스를 116-109로 눌렀다.

휴스턴은 하든이 트레이드를 해달라며 징징대자 브루클린을 포함해 인디애나, 클리블랜드를 포함시키는 수완을 발휘하며 전력 누수를 막았다. 올라디포 가세는 신의 한 수다. 연봉은 부담이다. 하든과 견줄 만한 스타플레이어는 아니지만 NBA 통산 평균 17.4점을 기록하고 있다. 게다가 1라운드 드래프트 4장은 가만히 있어도 배가 부르다. 휴스턴은 장기적인 구단 운영에서는 성공이다. 하지만 오프시즌 러셀 웨스트브룩, 이번 하든 트레이드로 스타 부재 팀이 돼버렸다.
Thunder Nets Basketball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케빈 두란트와 제임스 하든이 브루클린 네츠에서 뭉쳐 NBA 정상을 노리게 됐다. AP연합뉴스
인디애나는 고액 연봉자 올라디포를 처분하고 득점력이 비슷한 젊은 레버트를 받은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NBA 경력 8년 통산 평균 득점 17.4포인트의 올리디포 연봉은 2100만 달러, 5년 차 레버트는 262만5718 달러에 불과하다. 지난 시즌 평균 18.7점 올 12경기에서도 평균 18.5점을 기록중이다.
moonsy1028@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