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익명

21 일 전

김연경 26득점 폭발…흥국생명 파죽의 4연승[현장리뷰]

조회 수 51 추천 수 0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976398 
[포토]김연경, 이다영-이재영 자매와 하이파이브
흥국생명 김연경(가운데)이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서브 득점을 올린 뒤 이다영(왼쪽)-이재영 자매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2020. 11. 3. 수원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수원=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흥국생명이 김연경의 활약을 앞세워 4연승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6 23-25 25-18 25-23) 승리했다. 흥국생명은 개막 후 치른 4경기에서 전승을 거두며 승점 11을 확보하며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김연경의 활약이 돋보인 경기였다. 김연경은 4세트 동안 25득점을 기록하며 양팀 통틀어 가장 많은 점수를 올렸다. 블로킹으로 2득점, 서브에이스로 3득점을 기록했다. 공격성공률은 53.84%로 높았다. 남자선수에 버금가는 높은 성공률로 수비가 좋은 현대건설을 흔들었다. 처리하기 어려운 하이볼을 득점으로 연결하는 모습도 자주 나왔다. 높은 타점에서 구석을 찌르는 공격에 현대건설 수비 라인은 속수무책이었다. 범실은 2회에 불과했다.
[포토]흥국생명 김연경, 높은 타점의 공격
흥국생명 김연경(오른쪽)이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현대건설 황민경의 블로킹을 피해 스파이크 공격을 하고 있다. 2020. 11. 3. 수원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포토]흥국생명 김연경, 출발이 좋아!
흥국생명 김연경이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팀의 득점에 기뻐하고 있다. 2020. 11. 3. 수원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김연경이 확률 높은 공격으로 득점을 책임진 가운데 흥국생명은 시종일관 우세한 경기를 했다. 이재영이 18득점을 분담했고, 루시아가 14득점을 책임졌다. 공격수 세 명이 나란히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미들블로커 김세영은 블로킹으로만 5득점을 만드는 등 8득점으로 제 몫을 했다.

1세트를 여유롭게 잡은 흥국생명은 2세트 22-18로 앞서다 순식간에 역전을 당해 패하는 등 잠시 흔들리기도 했다. 하지만 3세트에 페이스를 회복해 다시 리드를 잡았다. 4세트에도 초반까지는 시소게임을 하다 10-6 4점 차로 달아나며 주도권을 잡았다. 세트 중반 흔들려 15-16으로 뒤졌지만 결국 다시 경기를 뒤집어 5세트까지 가는 것을 막았다. 루시아가 살아나 연이어 득점했고, 마지막엔 김연경이 블로킹을 넘기는 재치 있는 공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전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아직까지는 긴장도 되고 부담감도 느낀다”라면서 “경기력이 좋아져야 하는데 조금은 더딘 느낌이다. 다른 팀 선수들이 부담을 느끼지 않고 마음 먹고 경기를 한다. 반면 우리 선수들은 방어적으로 변한다.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라며 시즌 초반 시원하게 올라오지 않는 경기력을 우려했다. 이날도 크게 앞서 가다 추격을 허용해 쫓기는 경기를 하기도 했지만 결과적으로 승점 3을 고스란히 손에 넣으며 순위 경쟁의 유리한 자리를 차지했다.

반면 현대건설은 2,4세트 크게 뒤지는 상황에서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며 흥국생명을 궁지로 몰아넣었다. 루소가 17득점으로 분전했고, 정지윤도 12득점으로 활약했다. 미들 블로커 양효진은 16득점이나 만들며 이름값을 했다. 패하기는 했지만 흥국생명을 상대로 선전한 경기였다. 현대건설은 2승2패 승점 5로 3위에서 제자리걸음을 했다.
weo@sportsseoul.com
[포토]김연경, 이다영-이재영 자매와 하이파이브
흥국생명 김연경(가운데)이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서브 득점을 올린 뒤 이다영(왼쪽)-이재영 자매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2020. 11. 3. 수원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수원=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흥국생명이 김연경의 활약을 앞세워 4연승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6 23-25 25-18 25-23) 승리했다. 흥국생명은 개막 후 치른 4경기에서 전승을 거두며 승점 11을 확보하며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김연경의 활약이 돋보인 경기였다. 김연경은 4세트 동안 25득점을 기록하며 양팀 통틀어 가장 많은 점수를 올렸다. 블로킹으로 2득점, 서브에이스로 3득점을 기록했다. 공격성공률은 53.84%로 높았다. 남자선수에 버금가는 높은 성공률로 수비가 좋은 현대건설을 흔들었다. 처리하기 어려운 하이볼을 득점으로 연결하는 모습도 자주 나왔다. 높은 타점에서 구석을 찌르는 공격에 현대건설 수비 라인은 속수무책이었다. 범실은 2회에 불과했다.
[포토]흥국생명 김연경, 높은 타점의 공격
흥국생명 김연경(오른쪽)이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현대건설 황민경의 블로킹을 피해 스파이크 공격을 하고 있다. 2020. 11. 3. 수원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포토]흥국생명 김연경, 출발이 좋아!
흥국생명 김연경이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팀의 득점에 기뻐하고 있다. 2020. 11. 3. 수원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김연경이 확률 높은 공격으로 득점을 책임진 가운데 흥국생명은 시종일관 우세한 경기를 했다. 이재영이 18득점을 분담했고, 루시아가 14득점을 책임졌다. 공격수 세 명이 나란히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미들블로커 김세영은 블로킹으로만 5득점을 만드는 등 8득점으로 제 몫을 했다.

1세트를 여유롭게 잡은 흥국생명은 2세트 22-18로 앞서다 순식간에 역전을 당해 패하는 등 잠시 흔들리기도 했다. 하지만 3세트에 페이스를 회복해 다시 리드를 잡았다. 4세트에도 초반까지는 시소게임을 하다 10-6 4점 차로 달아나며 주도권을 잡았다. 세트 중반 흔들려 15-16으로 뒤졌지만 결국 다시 경기를 뒤집어 5세트까지 가는 것을 막았다. 루시아가 살아나 연이어 득점했고, 마지막엔 김연경이 블로킹을 넘기는 재치 있는 공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전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아직까지는 긴장도 되고 부담감도 느낀다”라면서 “경기력이 좋아져야 하는데 조금은 더딘 느낌이다. 다른 팀 선수들이 부담을 느끼지 않고 마음 먹고 경기를 한다. 반면 우리 선수들은 방어적으로 변한다.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라며 시즌 초반 시원하게 올라오지 않는 경기력을 우려했다. 이날도 크게 앞서 가다 추격을 허용해 쫓기는 경기를 하기도 했지만 결과적으로 승점 3을 고스란히 손에 넣으며 순위 경쟁의 유리한 자리를 차지했다.

반면 현대건설은 2,4세트 크게 뒤지는 상황에서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며 흥국생명을 궁지로 몰아넣었다. 루소가 17득점으로 분전했고, 정지윤도 12득점으로 활약했다. 미들 블로커 양효진은 16득점이나 만들며 이름값을 했다. 패하기는 했지만 흥국생명을 상대로 선전한 경기였다. 현대건설은 2승2패 승점 5로 3위에서 제자리걸음을 했다.
weo@sportsseoul.com
[포토]김연경, 이다영-이재영 자매와 하이파이브
흥국생명 김연경(가운데)이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서브 득점을 올린 뒤 이다영(왼쪽)-이재영 자매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2020. 11. 3. 수원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수원=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흥국생명이 김연경의 활약을 앞세워 4연승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6 23-25 25-18 25-23) 승리했다. 흥국생명은 개막 후 치른 4경기에서 전승을 거두며 승점 11을 확보하며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김연경의 활약이 돋보인 경기였다. 김연경은 4세트 동안 25득점을 기록하며 양팀 통틀어 가장 많은 점수를 올렸다. 블로킹으로 2득점, 서브에이스로 3득점을 기록했다. 공격성공률은 53.84%로 높았다. 남자선수에 버금가는 높은 성공률로 수비가 좋은 현대건설을 흔들었다. 처리하기 어려운 하이볼을 득점으로 연결하는 모습도 자주 나왔다. 높은 타점에서 구석을 찌르는 공격에 현대건설 수비 라인은 속수무책이었다. 범실은 2회에 불과했다.
[포토]흥국생명 김연경, 높은 타점의 공격
흥국생명 김연경(오른쪽)이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현대건설 황민경의 블로킹을 피해 스파이크 공격을 하고 있다. 2020. 11. 3. 수원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포토]흥국생명 김연경, 출발이 좋아!
흥국생명 김연경이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팀의 득점에 기뻐하고 있다. 2020. 11. 3. 수원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김연경이 확률 높은 공격으로 득점을 책임진 가운데 흥국생명은 시종일관 우세한 경기를 했다. 이재영이 18득점을 분담했고, 루시아가 14득점을 책임졌다. 공격수 세 명이 나란히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미들블로커 김세영은 블로킹으로만 5득점을 만드는 등 8득점으로 제 몫을 했다.

1세트를 여유롭게 잡은 흥국생명은 2세트 22-18로 앞서다 순식간에 역전을 당해 패하는 등 잠시 흔들리기도 했다. 하지만 3세트에 페이스를 회복해 다시 리드를 잡았다. 4세트에도 초반까지는 시소게임을 하다 10-6 4점 차로 달아나며 주도권을 잡았다. 세트 중반 흔들려 15-16으로 뒤졌지만 결국 다시 경기를 뒤집어 5세트까지 가는 것을 막았다. 루시아가 살아나 연이어 득점했고, 마지막엔 김연경이 블로킹을 넘기는 재치 있는 공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전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아직까지는 긴장도 되고 부담감도 느낀다”라면서 “경기력이 좋아져야 하는데 조금은 더딘 느낌이다. 다른 팀 선수들이 부담을 느끼지 않고 마음 먹고 경기를 한다. 반면 우리 선수들은 방어적으로 변한다.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라며 시즌 초반 시원하게 올라오지 않는 경기력을 우려했다. 이날도 크게 앞서 가다 추격을 허용해 쫓기는 경기를 하기도 했지만 결과적으로 승점 3을 고스란히 손에 넣으며 순위 경쟁의 유리한 자리를 차지했다.

반면 현대건설은 2,4세트 크게 뒤지는 상황에서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며 흥국생명을 궁지로 몰아넣었다. 루소가 17득점으로 분전했고, 정지윤도 12득점으로 활약했다. 미들 블로커 양효진은 16득점이나 만들며 이름값을 했다. 패하기는 했지만 흥국생명을 상대로 선전한 경기였다. 현대건설은 2승2패 승점 5로 3위에서 제자리걸음을 했다.
weo@sportsseoul.com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