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147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13460
1111
16일 인천 계양체육관 전경.인천 | 정다워기자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학교 폭력 가해자의 신인 드래프트 참여를 막기로 했다.

KOVO는 16일 서울 마포구 사옥에서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학교 폭력 근절을 위한 방안을 내놨다.

KOVO는 “학교 폭력과 성범죄 등에 중하게 연루된 선수는 신인선수 드래프트 참여에 전면 배제할 것이며, 드래프트 시 학교 폭력 관련 서약서를 징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입단 이후 서약서 내용이 허위사실로 확인될 경우 영구제명 등 중징계를 내릴 계획”이라며 학교 폭력 가해자의 V리그 입성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 대한민국배구협회와 KOVO가 공동으로 초 · 중 · 고 · 대학생 및 프로선수들을 대상으로 익명 신고가 가능한 피해자 신고센터를 설치해 피해자 보호 및 조속한 사실 확인 등을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징계규정도 정비된다. 학교 폭력 관련 징계여부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KOVO 징계 규정에 학교 폭력 연루 등 사회적 물의를 야기한 경우의 징계 사유를 선수인권보호위원회 규정 10조를 참조하여 규정을 신설하기로 했다. 프로입문 이전에 발생한 사례에 대해서는 협회와 공동으로 조치하기로 결정했다.

학교 폭력 근절 및 예방 교육도 실시한다. 스포츠윤리센터 및 협회가 산하 연맹들과 협의한다는 계획이다. 현직 프로선수들이 모교를 방문하여 후배들과 지속적으로 만나는 ‘멘토링 프로그램’을 구단과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더불어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하여 협회와 산하연맹 합동으로 학교 폭력 방지를 위한 웹툰 및 영상을 제작 · 배포하여 유소년 선수들이 학교 폭력의 심각성을 인지할 만한 홍보 활동을 벌인다.

weo@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