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48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23127
12q
[스포츠서울] 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AFC)은 지난달 26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테크노마트 특설무대에서 공식 넘버링 대회인 AFC 15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올해 국내에서 개최된 첫 정식 격투기 넘버링 대회인 AFC 15는 코로나 사태로 무관중으로 입식과 MMA 7경기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수준 높은 경기와 이대원-킴나경의 공연 등 수많은 볼거리가 격투기 팬들을 설레게 했다.

코메인 매치에서는 입식 헤비급타이틀전(-120kg)에서 명현만이 유양래에게 시종일관 주도를 하며 3라운드 KO승을 거두며 헤비급 챔피언을 지켰다.

메인이벤트인 MMA 미들급 1차방어전(-84kg)에서 챔피언 김재영(37, AFC/노바MMA)이 안상일(37, 더블지FC/크로스핏강남언주)을 상대로 1라운드 47초 TKO승을 거둬 챔피언 방어에 성공했다.

AFC 15의 성공적인 개최 이후 또 다른 경사가 겹쳤다. 바로 1회 대회부터 15회 대회까지 본부장으로 활약했던 김병수 루시드프로모 대표가 부회장으로 AFC에 합류하는 것. 루시드프로모는 ‘자생하는 기부 재단’을 목표로 삼은 휴먼 라이프 콘텐츠 기업이다.

루시드프로모는 직원의 월급 1%를 매달 어려운 사람을 위해 기부하는 시스템으로 큰 관심을 끈 바 있다. 이러한 시스템은 나눔을 위한 김병수 대표의 신념 때문. 그는 모든 직원을 직접 설득해 자생하는 기부 재단을 위한 도전에 나서고 있다.

김병수 부회장은 “AFC에 처음 합류하게 된 것은 박호준 대표님이 보여주신 기부에 대한 철학에 끌렸기 때문이다”라면서 “1회부터 14회까지 대회를 함께 하면서 내 생각은 확신으로 바뀌었다. AFC와 함께하며 더 많은 나눔을 실천하고 싶다”고 취임사를 밝혔다.

AFC가 보여주는 신념이 점점 긍정적인 울림으로 다가오고 있다. 김병수 대표가 부회장으로 합류하며 막강한 라인업을 구축한 AFC의 다음 행보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rainbow@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